Categories
미분류

피나클 [퍼스 ) 성당 ( 반달살이] 투어 8일차 세인트 메리 /

금일은 루이한테 세료를 빌려서 빨래질를 했다. @빨래질 – 경기 -세인트메리공자묘에서 미사곡 – 피나클상투어 – 백투 홈퍼스 8일차세인트 메리스 주교좌공자묘41 Victoria Square, Perth WA 6000 오스트레일리아Pinnacle DesertNational Park, Nambung WA 6521 오스트레일리아1. 뎁, 다소 더 릴렉스 해보는게 어때 @. 금일은 8일차극히 관광객 모드로 촘촘하게 살고 위치하다.

2. 금일은 아끼는 가면 팩을 단독 주고 얻어서 잘 썼다. 세료를 백택니 극히 많고, 끊임없이 빌리자니 굉장히 민막라 고민이다. 다소 헤맸는데 란도리룸에 위치하다 고인한테 보조받아서 잘 마쳤다.

세인트메리공자묘에서 미사곡를 드렸다. 3. 인터벌 러닝샤쓰 10분에 아랫도리 데드리프트랑 구조 경기. 세탁기에 빨래을 넣어두곤 짐에서 유산소랑 능력 깔짝 되었다.

뭐 이 공자묘만의 경건한 경향도 나쁘진 않았다. 결혼가 있는 11시 미사곡를 구태여 간 것인데, 공자묘의 계획성에 비해 4-5명으로 굉장히 단촐하여 하노이 끄어박 공자묘을 그리워하게 됬다. 공자묘은 예전의 것에 리모각을 한것 같았는데 퍼스 시중의 취입이 잘 보이는 통창을 겸유하고 있어 밝은 경향를 나냈다. 피나클 상투어 겨를이랑 불명확해서 성체배령 드리기 전에 나왔다.

메일을 에잇마일( 8 리 )로 들어서 오랫동안 헤맸고, 담의원 견해에도 감각질이 담겨있어 썩 유쾌하지 않았다. 오스트레일리아 발성이 쉽지 않다. 영 쉽지 않다 ㅠ 미사곡중에도 1. *공자묘 들어가기 전에 피나클 상투어 픽업트럭곳로 업체에서 전어가 왔다.

4. 피나클 상투어 사무한신상투어가 있는 화요일에는 비가 올 것 같아서 과거 예약하고, 금일 가까스로 다녀왔다. 내 영에 엄동설한 낙망감 이 거듭 떠올라서, 관심해서 뭐할건데 하며 미사곡에 집중하고, 과연 변도 아닌 것이다 하면 내 가슴을 거듭 달랬다. 담의원의 감각질개입되다 말투에 엄동설한 감각쓰임과 감정나쁨 2.

놀음차. 성체 만리경도 가져오는 국외 상투어도 위치하다고 한다. 상투어에따라 다르겠지만, 내가 다녀온 상투어는 명이 ‘Pinnacle tour’였다. 음,, 사물 나는 비추에 가깝다.

길잡이였던 제리도 친절했고, 차도 좋고, 석반으로 먹은 먹가구도 맛있었는데, 기대했던 피나클 모래사막과 Stargazing(별본)가 관심보다는 멋지지 않았다. 극히 기대했던 탓일 경도 위치하다. 잘 찾아서 하시길! 거개 15만원 돈인데 그 가치를 관심하면 그다지였다.

깨끗하다 발굴이었다. 별과 만월이 빛나는 낙원을 바라보며 다정하다 티를 마시며 과자를 먹는 것 게다가 각인에 남을 일이다. 성좌를 알려주는 어플이 위치하다는 것도 금시 난생처음 알았다. 그래도 충분히 즐겼다.

저 귀경에 나는 독서실에 있었던 것 같은데, 강호 객관을 빨리한 궐녀가 부럽기구 하고, 뭐 나도 금방 이렇게 여행하고 있지 않냐며 이런 나를 만든 것이 내 지나온 겨를의 적립이라는 관심이 들었다. 금방의 내가 맘에 드는 겉모습이다. 사물 찍기를 좋아하고(궐녀의 사물을 많이 찍어줬다 아하하) 브리즈번에서 베이비 시터를 하며 객관을 쌓고 위치하다고 했다. Eva라는 불 소녀를 만났는데 21살이란다.

5. 상투어 후 교사로 돌아오는 길오스트레일리아는 땅다발가 넓어서 인식 길에 명이 없다. 이렇게도 넓고 광활한 오션거학라니, 멜번에서 볼 그레이트 오션로드 상투어가 기대된다. 광활한 인디안 오션(아메리칸인디언 Ocean)을 바라봤던 것이 골상에 남는다.

변 없이 돌아왔지만, 과시 명본가 어렵고 무섭다. 도이칠란트도 이렇다는데 과시 살아봐야 안다고, 밤문명가 있는 베트남과 구한국이 관심났다. 우버를 잡을까 하다가 상투어경비 귀하다 것이 잠깐 관심 나서, 걸어서 돌아왔다. 상투어 후 승합자동차에서 내린 것이 22시 20분 나절인데, 8분 나마한 가구를 걸어서 가다 것이 무서웠다.

세인트 매도 대 공자묘 그리고 멍멍이 근사하다 땔감진화서 건조물이 예쁘다피나클 상투어의 개막근사하다 새들과 함께 양도친절했던 캐네디안 제리명은 모르겠고 국립공원인데 진짜 20분 머물렀다. 75 AUD를 내야수 가다 자본주의 세탁기 경기구 가만히 해 봅니다이게 뭔지 극히 맛위치하다 +_+ 조선연의 탐구생활 모짜르트 편을 보며 커피차 내려 마신다 캬 공자묘 가는 길 (바쁘다 바뻐)취입과 잘 맞물리다 공자묘 가에 거학가 있어서인식 백구가 이렇게 날아(?) 다닌다. #퍼스반달살이#퍼스#Perth2.

맛있었던 피쉬 앤 칩스! 달이 극히 밝았다. 겨를을 더 달라광활한 인디안 오션,, 사물으로 담을 수 없다.

저 밝은 별은 금성 귀여웠던 티타임사물으로 담을 수 없다. 망일은 피해서 가시랭이라.

인디안 오션과 선셋나름 밀키웨이를 본도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